teeyang's diary

:: 세수 2016/01/22
문득 거울은 보았다.
푸석푸석한 머리, 세수도 하지 않은 얼굴, 늘어진 턱살,
솟아있는 승모근, 퍼져있는 몸매, 무릎나온 수면바지를 입은 내 모습.

슬펐다.

세수를 하고 다시 거울을 보니
조금 나아진듯했다.

세수라도 하고 다녀야겠다고 생각했다.

파마도 하고 싶고, 손톱관리도 받고 싶고,
운동도 하고 싶고, 피부관리도 받고 싶고,
예쁜옷도 사고 싶고, 악세사리도 하고 싶고,
화장도 하고 싶고.......

하고 싶은 건 많은데
내 맘대로 할 수 있는건 별로 없으니
마음만 보탄다.

세수라도 잘 하고 다니자.
머리 감는 건 둘째치고;;;



+List



  서른여덟번째 생일날

206

  받고 싶은 생일선물

174

  다이어리

181

  세수

146

  이모를 위한 소울이의 기도

166

  남편의 자리비움

165

  해를 넘기다

147

  비우기

125

  새해결심

131

  2015년 12월 22일 12시 29분

142

비밀글입니다  제목을 짓다

2

  감정기복

222
+List
[1][2] 3 [4][5][6][7][8][9][10]..[117]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