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eyang's diary

:: 봄에 2018/06/15
계절마다 쓰는 일기가 되어 버렸다.
심지어 한 계절이 지나버렸다.

소울이와 함께 새학기를 보내고
유월 적응기에 접어들어 방학을 기다리고 있는 시점.

미세먼지로 얼룩진 봄이었지만
마흔의 봄은 그럭저럭 살만했다고
열심히 살았노라고 읖조려본다.


+List



  여름에

53

  봄에

37

  올 겨울은 유난히

96

  어느덧 11월

79

  방학이라는 시간을

95

  방학을 하루 앞두고

80

비밀글입니다  소울기록

3

  가만히 생각해보면

94

  5월

80

  낭만적인 연애와 그 후의 일상

190

  1073일

93

  축구와 수영

78
+List
1 [2][3][4][5][6][7][8][9][10]..[11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