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eyang's 책방

:: [책방 223]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_ 로맹가리 2010/02/27
아주 오래전에 보았던 책 제목_
이제서야 읽게 되었다.

짧은 이야기들이 인상적이다.
인상적이어서 기억에 남지만
나의 기억력으로.. 오래버텨주길 바란다.


Prev
   [책방 224] 그녀가 처음, 느끼기 시작했다_ 김민정

teeyang
Next
   [책방 222] 시냇물에 책이 있다_ 안치운

teeyang
+Lis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N